김삿갓과 처녀뱃사공 유머




김삿간 춘천 소양강변에서 나룻배를 탔다. 
노 젓는 이가 처녀 뱃사공이다. 수작 걸지 않으면 김삿갓이 아니다.
김삿갓 그에 한 마디 농을 걸친다.  " 여보 마누라 노 좀 잘 저으소" 
처녀 뱃사공 펄쩍 뛰며 " 어째서 내가 댁의 마누라요?"
김삿갓 태연히 답한다. " 내가 당신 배에 올라탔으니 내 마누라지"
 
강을 건너 김삿갓 배에서 내린다. 이때 처녀 뱃사공 회심의 한마디
" 내아들아 . 잘 가거라" 
김삿갓 눈이 똥그레져서 " 아니 내가 어찌 그대의 아들인고?"
우리의 처녀 뱃사공 왈 " 내 뱃속에서 나갔으니 내아들 아닌 감"
김삿갓 오장육부가 시원해질 정도로 껄껄 웃는다.
" 헉! 맞는 말이세 그려 !! 하하하!! 어머님 !! 만수 무강 하소서 하하하"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1
5
91248

[유디엠] 추천 도서위젯


[유디엠] 코디걸스

[유디엠] 코디맨

[유디엠] 여성쇼핑순위